수. 9월 18th, 2019

파워볼365

파워볼, 파워볼게임, 파워볼사이트

‘1조 7000억원’ 美복권 잭팟 당첨자…

1 min read

지난해 10월 1조 7000억원이 넘는 엄청난 당첨금으로 주목받은 미국 복권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아 현지에서는 당첨자의 ‘사망설’과 ‘범죄자설’ 등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

24일(현지 시각)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고 있다. 15억 3700만달러(약 1조 7400억원)의 당첨금은 아직 미수령 상태.

이 당첨금 규모는 미국 복권 사상 역대 두 번째로 많다. 최고 액수는 2016년 미국 복권 ‘파워볼’에서 나왔던 15억 8000만 달러(약 1조 8000억원)이다. 하지만, 당시 당첨자는 3명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메가밀리언’ 당첨자는 단 한명뿐이다.

이 복권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심슨빌 교외의 KC마트에서 판매됐다. 심슨빌은 약 2만 2000명의 주민이 사는 작은 마을이다. 마을 주민들은 “이번 당첨자가 당첨된 것을 확인하고 너무 놀라서 죽었을 것”, “경찰에 쫓기고 있는 범죄자여서 나타나지 않는 것” 등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이 복권 당첨자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에는 마을의 여러 이해관계도 얽혀 있다. 미국 법상 복권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으면, 복권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44개 주가 이를 나누어 가진다.

그런데,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이미 당첨자의 소득세를 주 예산안에 편성해 놓은 상태다. 예산안에 편성된 세금은 7000만 달러(약 784억원)으로, 주 연간 예산의 0.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정부 입장에선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7000만 달러가 허공으로 날아가는 셈이 된다.

또, 복권을 판매한 KC마트가 보너스 금액을 받는지도 당첨자가 나타나느냐에 달려있다. 1등 복권을 판매한 판매점은 미국 복권협회 ‘로터리’로부터 5만 달러(약 5600만원)의 보너스 금액을 받을 수 있는데,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한 뒤에야 보너스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KC마트의 한 직원은 “이곳에서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곳에서 파워볼 복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늘었고, 덩달아 매출도 늘었다”고 말했다.

‘로터리’ 측은 “당첨액이 클수록 당첨자는 늦게 나타난다. 역대 당첨자 중 1명 역시 6개월 만에 당첨금을 찾아갔다”며 “주민 관심이 떨어지면 당첨자가 곧 나타날것” 이라고 말했다. 작은 마을에서 신원이 밝혀질 것을 두려워해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당첨자가 당첨금을 받기 위해서는 오는 4월 19일 오후 5시까지 사우스캐롤라이나 복권협회 사무실에 나타나야 한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주법에 따라 당첨자는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당첨금을 찾아갈 수 있다.

한편 ‘메가밀리언스’에서 1등 당첨자가 되려면 1~70개 숫자 중 5개, 1~25개의 숫자 중 메가볼 1개를 맞혀야 한다. 1등 당첨자가 될 확률은 3억 300만분의 1로, 번개에 286번 맞을 확률보다 낮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파워볼365 All rights reserved. | Newsphere by AF themes.